[미즈미스터]자녀용 타임캡슐『부모사랑 놀라겠죠』

옹아리닷컴 0 46491
[미즈미스터]자녀용 타임캡슐『부모사랑 놀라겠죠』

“타임캡슐을 만드는 거야!”
94년 11월23일. 아들 주형의 돌 선물 때문에 고민하던 김성욱씨(32·회사원·서울 송파구 방이동)가 소리쳤다. 마침 서울 정도(定都) 6백년 기념행사로 서울을 기념하는 물건 6백개를 타임캡슐에 보관한다는 보도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
김씨와 부인 김숙경씨(32)는 포도상자를 구해 주형의 1년 인생을 기념할 물건들을 넣기 시작했다. △가장 좋아하는 딸랑이 △배내옷 △턱받이 △젖병 △옹알거리는 소리를 녹음한 테이프 등…. 그리고 스무살이 되면 필요할 만한 △여자친구와 함께 낄 반지 한 쌍 △올바른 이성교제에 관한 책 등도 넣었다.
‘주형이가 스무살이 돼도 엄마 아빠는 여전히 좋은 부모로 남아있을 거야. 혹시 세대차이를 느끼더라도 함께 극복해 나가자꾸나. 사랑한다.’
이같은 내용의 엄마 아빠 편지를 넣은 뒤 상자를 종이테이프로 봉했다.
테이프에 아빠의 도장을 찍고 개봉일인 2013년 11월23일까지 절대 열지 않으리라 다짐. ‘타임캡슐’에 들어간 물건은 스무살을 기념하도록 딱 20가지. 현재 김씨의 장롱 속 깊이 보관 중이다.
“‘나 혼자 컸다’며 부모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자식들의 모습을 종종 보잖아요? ‘스무살’ 주형이에게 부모의 정성과 사랑을 보여주는 감동적인 ‘증거물’이 될 거예요.”(어머니 김씨)
어머니 김씨는 이같은 아이디어 등을 담아 ‘돈 안들이고 아이 잘 키우는 방법 60’(한울림)이란 책을 내기도 했다.
새 밀레니엄을 앞두고 자녀의 현재를 생생하게 보존하기 위해 타임캡슐을 만들려는 신세대 부모들이 늘고 있다. 또 일부 학교에서도 학생들을 위해 타임캡슐을 만들고 있다.
“결혼 또는 중고교 입학 등 의미있는 날에 뜯어볼 타임캡슐을 만들어 ‘개봉박두’의 설레임을 맛보게 하면 어떨까요? 특히 아이가 커서 실의에 빠졌을 때 용기를 줄 것입니다.”(한국창의성개발연구소 문정화소장)


〈이승재기자, [동아일보] 1999-02-02 (생활/여성) 기획.연재 39면 05판 931자  〉sjda@donga.com


++++++++++++++++++++++++++++++++++++++++++++++


<\'10년후엔 뭘하고 있을까\' 사이버 타임캡슐 행사 다체 >
정보기술시대를 맞아 새로운 개념의 타임캡슐인 \'사이버 타임캡슐\' 행사가 곳곳에서 펼쳐져 네티즌들의 \'새천년맞이\'를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사이버 타임캡슐은 별도의 타임캡슐 용기를 만들어 저장하는 방식이 아니라 모든 것이 인터넷상에서 이루어진다. 인터넷에 쉽고 간단하게 타임캡슐을 만들어 지난 날들의 추억과 반성, 나아가 새 천년의 희망을 담을 수 있다.
경향신문 매거진X의 타임캡슐에도 갖가지 내용들이 저장되고 있다. \'새로운 도전을 꿈꾸며\' \'2000년, 내 삶의 도약기로 전환될 것이다\' \'나의 운명을 바꿀 그 무엇과의 만남\' \'나의 미래에 관하여\' \'그때 쯤이면 내가 그 사람과 어떤 관계일까\' \'수능 공부하고 있을 나에게\' \'난 유명한 촬영감독이 되어 있을 거야\' \'10년 후엔 뭘하고 있을까\'….
대학진학을 고민하는 10대들의 글, 몇년 후엔 꼭 결혼을 해야겠다고 다짐하는 내용, \'우리나라의 인터넷 사업 전망\' 등을 올리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용두사두(龍頭巳頭)\'라는 신조어를 만들면서 처음처럼 끝까지 계획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담기도 했다.
유니텔의 \'사이버 밀레니엄 타임캡슐\' 등도 사이버 상에서 타임캡슐 이벤트를 열고 있다. 한편 미국의 뉴욕타임스는 6만달러의 제작비를 들여 \'NYT 천년 타임캡슐\'을 제작, 내년 3월까지 뉴욕의 자연사박물관에 전시한후 저장해 천년 후인 서기 3000년에 개봉한다고 발표했다.
가족끼리 상장, 배냇저고리, 회사에서 받은 사령장, 태어난 날의 신문, 좋아하는 시집, 편지 등을 담고 10년, 30년 등 기간을 정해 보관했다가 나중에 함께 꺼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경향신문 \'사이버 타임캡슐21\'은 2000년 1월31일까지 진행되며 경향신문 월드넷의 배너광고를 클릭하거나 \'http://webmail.khan.co.kr/vision\'으로 접속하면 된다.


최효찬 기자, [경향신문] 1999-12-31 (특집) 뉴스 30면 45판 907자
0 Comments
제목